2019년 9월 17일 화요일 insura.net
로그인ID/PW찾기회원가입사이트맵
   
 
금융/증권     펀드     부동산/세무     생활/경제     판례/분쟁조정     건강&Life     뷰티&Life     자동차&Life     여행&Life
홈으로 머니·라이프 생활경제

글자크기 크게 작게  프린트    
   
'은퇴의 미래3' 글로벌 설문조사 결과
[2007-05-22 14:51:00]
 
일반적으로 노후 인구를 사회 및 가정이 부양해야 하는 큰 부담으로 인식하고 있으나, HSBC그룹이 영국 옥스포드 대학과 함께 전 세계 21개국의 40대 에서 70대에 이르는 21,000명 (각 나라별 1,000명)에 대해 실시한 "은퇴의 미래3" 글로벌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은퇴자들이 가정과 사회에 수십억달러의 가치로 환산될 수 있는 기여를 하고 있으며, 생각보다 육체적, 정신적으로 활기찬 노후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전세계적으로, 고령으로 인식되던 70대가 인생의 황금기인 새로운 50대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이번조사 결과, 노후생활에 관한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가간에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선진국의 노인들이 노후에 대해 훨씬 긍정적인 인식을 갖고 활기찬 노후생활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경우, 사회에 대한 기여, 삶의 질, 건강 등의 부분에서 선진국과는 차이를 보였으며, 40,50,60,70대 전 세대에 걸쳐 가족에 대한 경제적, 비경제적 지원을 제공한다는 비율이 전세계적으로 가장 높다. 이는 개인의 행복보다는 가족에 대한 헌신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한국인의 성향이 반영된 것이며, 한국 노후 인구의 가족에 대한 긍정적인 역할을 시사한다. 반면, 이로 인해 개인의 노후준비 및 생활이 선진국에 비해 다소 떨어지는 것으로 해석된다.

우리경제도 선진국으로 진입하고 있는 단계이므로, 머지않아 우리도 선진국처럼 보다 활기찬 노후를 즐길 수 있으리라 짐작할 수 있다. 다만, 우리나라의 경우, 희망은퇴 연령에 비해 은퇴하는 연령이 낮고, 개인이 노후생활을 부담하고 있는 비중이 높기 때문에 개인이 보다 계획적으로 노후준비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의 핵심을 몇 가지로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1. 가족에 대한 헌신적 지원 성향

경제적인 지원

한국인들은 은퇴 후에도 가족들에 대한 경제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런 성향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계 평균이 60대38%, 70대30%인데 반해 한국의 경우 60대 83%, 70대 64%에 이르며, 같은 아시아권의 일본(60대 17%, 70대 9%) 홍콩(60대 20%, 70대11%) 보다도 월등히 높다.

비경제적인 지원 - 가족에 대한 보살핌 및 가사 지원

은퇴 후에 가족들에게 보살핌과 가사 지원을 제공한다는 비율은 전세계 평균이 60대30%, 70대 21%로 나타났는데, 한국은 60대의 73%, 70대 65%로 나타나, 한국인들은 가족에 대한 경제적 지원뿐만 아니라, 비경제적 지원까지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같은 아시아권의 일본 (60대 14%, 70대 7%), 홍콩 (60대 14%, 70대14%), 그리고 싱가폴 (60대 19%, 70대 20%)의 낮은 수치들을 볼 때 한국인들이 가진 강력한 가족관계와 책임감이 어우러진 결과라고 보여진다.

2. 사회에 대한 기여부분이 선진국보다 낮다

전 세계의 노인들은 보수를 받지 않는 여러가지 자원 봉사를 제공하고 있다. 응답자 중 약 3분의 1이 현재 자원 봉사활동을 하고 있거나 과거에 자원봉사 활동을 한 경험이 있다고 말했으며, 이들 중 50%이상이 주당 반나절 이상을 자원 봉사에 할애하고 있다고 답했다. 영국에서는 60대 이상의 노인들이 주당 약 1천 8백만 시간, 또는 연간 약 7억 9천 2백만 시간을 자원봉사에 할애하고 있다. 영국의 최소 시급이 약 5.35파운드임을 감안하면, 이들의 자원봉사는 연간 42억 파운드에 달하는 금액이다. 미국의 경우, 60대 이상 노인의 자원 봉사 활동은 연간 36억 7천만 시간에 달하며, 연방정부에서 정한 최소 시급이 5.15달러임을 감안했을때 이는 매년189억달러에 달하는 가치로 환산될 수 있다. 한국의 경우는 60대의 21%, 70대의 16%가 자원 봉사를 해본 경험이 있다고 나타나서, 아직 선진국과는 많은 격차를 보이고 있다.

3. 가능한 오랫동안 일하고 활동하기를 원하는 한국인

당신은 언제쯤 일로부터 완전히 은퇴할것인가라는 질문에 75% (40-70대 평균)가 여건이 허락하는 한 끝까지 일을 하겠다는 응답을 했다. (40대, 50대, 60대, 70대 각각 64세, 72세, 78세, 86세) 이는 선진국에 비해서 매우 높은 수준이며, 동일한 대답을 한 전세계 평균인 46%에 비해서도 높다. 하지만 한국에서 50대 이후에 실제로 일을 하고 있는 비율은 33% (50대 55%, 60대 33%, 70대 12%)에 불과하여 한국인들이 바라는 것과 현실사이에 차이가 존재함을 보여주고 있다.

4. 한국인의 은퇴 후 삶은 생각보다 나쁘지 않지만 아직 선진국 수준에 도달하기에는 부족하다.

전세계적으로 은퇴를 앞둔 응답자의 대부분이 은퇴 후 삶의 수준이 저하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으며, 이미 은퇴를 한 이들의 대다수도 은퇴 전에 비해 삶의 수준이 저하되었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에도, 은퇴 전과 삶의 질이 비슷하다는 응답이 60대(49%) 70대(45%), 그리고 더 나아졌다는 비율도 60대(12%) 70대 (9%)로 나타나서, 삶의 질이 크게 달라지지는 않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실제 삶의 질에 대한 점수(1점 만점)를 묻는 질문에 대해 세계 평균이 (60대 0.62점, 70대 0.59점)인데, 한국은 (60대 0.53점, 70대 0.53점)으로 나타나, 세계 평균과 다소 차이를 보이고 있다. 선진국 대열에 들어선 일본 (60대 0.65점, 70대 0.59점)과는 다소 차이가 크며, 평균점수 대부분 0.7점 이상인, 즉 삶의 질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서구 선진국들과는 큰 차이가 나고 있다.

선진국과 비교할 때, 삶에 대한 인식을 보면 더 극명한 차이가 나타난다. 선진국 노인들은 삶에 대해 매우 긍정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삶은 기회의 보고” 라는 인식에 대해 덴마크의 경우 60대의 80%가 이와 같은 긍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한국의 60대는 37%에 불과하다. “나는 내가 원하는 것을 할 수 있다”는 인식에 대해서도 프랑스 70대 60%, 덴마크 60대 75%등 서구 선진국에서 높은 비율이 나온 반면, 한국의 60대는 53%, 70대는 46%로 나타나, 아직은 서구 선진국과는 차이가 크다.

5. 개인 스스로 노후를 책임져야 함

한국인들은 노인에 대한 재정적인 지원을 누가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개인스스로 해야 한다 14%, 가족이 해야 한다 38%, 정부가 해야 한다 46%로 가족이나 정부가 지원을 해줘야 한다는 인식이 높이 나타났다 (40-70대 평균). 그러나 실제 한국의 60대와 70대에게 본인 노후의 주요 수입원을 질문했을 때(60대와 70대의 평균점수/4점 척도), 가장 중요한 수입원은, 본인 3.5점, 가족 3.1점, 정부 2.2점 회사 1.2점으로 나타나서, 개인이 스스로 노후를 책임지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연구를 총괄한 옥스포드 대학교 노후연구소장인 사라 하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하여 60-70대 연령의 노인들이 그들이 속한 지역사회, 가족 그리고 전세계 경제에 막대한 기여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수 있었으며, 부유한 서구 사회에서만 찾아 볼수 있는 현상으로 여겨졌던 은퇴에 대한 인식, 건강 및 복지의 여러 트랜드들이 아시아나 라틴 아메리카, 아프리카 등 신흥 국가에서도 나타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경우에도 지역과 가족의 커다란 기여자로서의 고령자의 지위와 위상을 재정립하는 동시에 고령자의 근로의욕 및 건강한 삶, 본인이 희망하는 은퇴생활에 대한 개인의 준비와 지원에 대한 준비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보험일보

저작권은 보험일보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저작권 안내]


관련뉴스
[2010-01-26] 하나HSBC, '여성은퇴 더 취약'
[2010-01-19] PCA생명, 2010년 비전… "은퇴명가"
[2009-09-10] "예비은퇴자들, '즉시연금보험'에 열광"
[2009-08-26] 한국인 은퇴준비, "세계수준과 격차크다"
[2009-07-06] 생보 Needs, "노후자금마련으로 급선회"
[2009-05-20] 미래에셋생명, "전국가두캠페인"
[2009-02-02] 미래에셋생명, "은퇴설계의 명가 되겠다"
[2009-01-13] AIG생명, "은퇴마케팅 캠페인"
[2008-11-27] "경기 어려워도 보험은 지킨다"

   이름 비밀번호
 

shoeli
Heya i am for the first time here. I found this board and I find It really helpful & it helped me out a lot. I am hoping to offer something back and help others such as you helped me. shoe lifts http://www.deelsonheels.com/Shoe_Lifts/cat133748_120743.aspx 2013-04-08
삭제

2011-03-10
삭제
bswqii
muJiFw <a href="http://frrrbstisxhd.com/">frrrbstisxhd</a>, [url=http://bjbyibawybhd.com/]bjbyibawybhd[/url], [link=http://wvabaicohtns.com/]wvabaicohtns[/link], http://srxctkisaaly.com/ 2011-03-10
삭제

푸르덴셜생명, 영업조직 휘청 "성장정체"
新계약 급락… 연이은 '조직확장 프로젝트' 실패 거듭, LP이직 속출 "이번엔 '초대졸 LP 선발' 도마위" [insura.net] 푸르덴셜생명이 한...
참여하기
[인기도서]
금융보험통신 구독신청
도서할인가 418,000원(8.3333333333333%▼)
스페셜리포트
또 다시 재발하는 癌, “‘두 번 보장’으로 치료비 걱정 뚝!”
한국인 사망원인 1위 암(癌). 암은 한번 걸리면, 재발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의사로부터 완치 판정을 받아도 안심할 수 없다. 암이 다른 곳으로 전이...
HOT 이슈!
황혼 재혼, 사랑한다면“당당하게”
2000년대 초반 상영된 ‘죽어도 좋아’는 노인들의 뜨거운 성생활을 다룬 영화로 섹스는 젊은 청춘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노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했...



회사소개 | 공지사항 | PDF서비스 | 카드승인조회 | 개인정보보호정책 | 보험관련기관 | 광고/제휴안내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62길 41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6-28-75384 | 발행인 : 서광식 | 편집인 : 서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128 | 등록일자 : 2016.08.08 | 고객센터 : T 02-749-4795(대표)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