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7일 화요일 insura.net
로그인ID/PW찾기회원가입사이트맵
   
 
금융/증권     펀드     부동산/세무     생활/경제     판례/분쟁조정     건강&Life     뷰티&Life     자동차&Life     여행&Life
홈으로 머니·라이프 생활경제

글자크기 크게 작게  프린트    
   
직장인 63.5%, 회사에 대한 자부심 못 느껴
[2007-05-03 19:17:00]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현재 다니는 회사에 대해 자부심을 못 느끼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1,335명을 대상으로 “회사에 자부심을 느끼고 있습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절반이 넘는 63.5%가 ‘못 느낀다’라고 응답했다.

이를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이 74.3%로 가장 못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다음으로는 ‘벤처기업’(67.2%), ‘공기업’(43%), ‘대기업’(41.6%), ‘외국계 기업’(37.9%) 순이었다.

회사가 부끄러웠던 경험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66.1%가 ‘있다’라고 응답했다.

회사가 부끄러웠을 때는(복수응답) ‘직원들을 위한 복지제도가 엉망일 때’(42.4%)를 가장 많이 꼽았다. 그다음으로는 ‘발전이 전혀 없을 때’(39%), ‘주변 사람들이 우리 회사를 전혀 모를 때’(23%), ‘비리를 알게 되었을 때’(19.1%), ‘불미스러운 일이 생겼을 때’(14.5%), ‘월급이 밀렸을 때’(12.2%) 등으로 나타났다.

회사가 부끄러웠을 때 자신이 취한 행동으로는 48.1%가 ‘이직, 퇴사를 고민했다’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그 외에 ‘애사심이 떨어졌다’(18%), ‘회사 이야기에 의기소침해졌다’(12%), ‘그냥 참았다’(9.9%), ‘업무에 집중을 못 했다’(7.1%) 등이 있었다.

부끄러운 회사의 유형은 ‘직원들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는 회사’가 44.7%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는 ‘발전이 없는 회사’(16.9%), ‘비양심적인 일을 많이 하는 회사’(10.9%), ‘회사의 이익만 생각하는 회사’(10.1%)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직원들에게 자부심을 줄 것 같은 회사유형은 ‘복지제도가 잘 되어있는 회사’가 19%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능력을 인정해 주는 회사’ (17.4%), ‘자기계발 기회가 많은 회사’ (15.6%), ‘사람들에게 인정받는 회사’ (13.7%), ‘정년보장 등 안정적인 회사’(13.5%), ‘연봉이 높은 회사’(11%) 등이 있었다.

사람인 김홍식 본부장은 “높은 연봉만으로 훌륭한 인재를 잡을 수 있던 시대가 지난 만큼, 기업은 직원에게 자부심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제도를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유은희기자 reh@insura.net

저작권은 보험일보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저작권 안내]


관련뉴스
[2009-04-23] 대한생명, '사무직·직장단체대상' 마케팅 박차
[2008-06-11] 동부화재, "프로직장인보험" 출시
[2008-05-14] "금융사직원 '도덕적해이' 감독한다"
[2008-02-25] 한국씨티은행, "활기찬 새봄맞이 직장인신용대출 이벤트"
[2007-10-25] 직장인 재테크수단, "저축서 펀드로"
[2007-08-08] 직장인 81.7% “거품 많은 장례비용도 보험 적용해야”
[2007-06-29] [오늘의 자료 / 오늘의 전략] 직장인, 연봉 20~30% "재테크한다"
[2007-06-06] 삼성생명, 즐거운 직장만들기 "화제"
[2007-05-07] "MDRT는 바로 자부심"

   이름 비밀번호
 


2013-06-06
삭제

푸르덴셜생명, 영업조직 휘청 "성장정체"
新계약 급락… 연이은 '조직확장 프로젝트' 실패 거듭, LP이직 속출 "이번엔 '초대졸 LP 선발' 도마위" [insura.net] 푸르덴셜생명이 한...
참여하기
[인기도서]
금융보험통신 구독신청
도서할인가 418,000원(8.3333333333333%▼)
스페셜리포트
또 다시 재발하는 癌, “‘두 번 보장’으로 치료비 걱정 뚝!”
한국인 사망원인 1위 암(癌). 암은 한번 걸리면, 재발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의사로부터 완치 판정을 받아도 안심할 수 없다. 암이 다른 곳으로 전이...
HOT 이슈!
황혼 재혼, 사랑한다면“당당하게”
2000년대 초반 상영된 ‘죽어도 좋아’는 노인들의 뜨거운 성생활을 다룬 영화로 섹스는 젊은 청춘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노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했...



회사소개 | 공지사항 | PDF서비스 | 카드승인조회 | 개인정보보호정책 | 보험관련기관 | 광고/제휴안내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62길 41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6-28-75384 | 발행인 : 서광식 | 편집인 : 서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128 | 등록일자 : 2016.08.08 | 고객센터 : T 02-749-4795(대표)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