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9일 토요일 insura.net
로그인ID/PW찾기회원가입사이트맵
   
 
금융/증권     펀드     부동산/세무     생활/경제     판례/분쟁조정     건강&Life     뷰티&Life     자동차&Life     여행&Life
홈으로 머니·라이프 금융동향

글자크기 크게 작게  프린트    
   
[오늘의 자료 / 오늘의 전략] 직장인, 연봉 20~30% "재테크한다"
[2007-06-29 08:03:00]
 
예적금 33.5%·펀드 26.8%·CMA등 20.5% 순

[insura.net]직장인의 최대 관심사는 뭐니 뭐니 해도 바로 '재테크'. 그렇다면, 과연 직장인들은 연봉의 몇 %정도를 재테크에 사용하고 있을까?

취업·경력관리 포털 스카우트(www.scout.co.kr)가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자사 회원 926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재테크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연봉 대비 재테크 비용 비중'에 대해 '20~30%'라는 응답이 18.2%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 이상'이라고 답한 직장인도 16.7%를 차지했으며, ▲10% 미만 14.3% ▲30~40% 14.0% ▲40~50% 14.0% 등의 순이었다. '전혀 못한다'라는 응답도 11.1%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20대'의 경우 연봉의 '50% 이상'을 재테크 한다는 직장인이 19.7%에 달했으며, '30대'는 '20~30%'가 21.5%로, '40대'는 '10% 미만'이 33.3%로 가장 높은 응답비율을 보였다.

'재테크 방법'에 대한 질문에는 33.5%가 '적금 및 예금'을 꼽았으며, 그밖에 ▲펀드 26.8% ▲CMA·MMF 등 20.5% ▲주식 11.3% ▲부동산 7.8% 등이었다.

한편, '재테크로 인한 금전적 손실 경험 여부'에 대해 32.9%가 '있다'고 답했으며, ▲본전이었다 40.9% ▲수익을 냈다 26.2% 등으로 조사됐다.

또한 '손실금액'은 재테크 금액의 '10% 미만'이라는 응답자가 39.0%로 가장 많았으며, ·수익금액·은 50.0%가 투자 금액의 ·10~30%·라고 답했다.


김희일기자

저작권은 보험일보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저작권 안내]


관련뉴스
[2010-02-11] 8개 손보, 억대연봉 설계사 2270명 "69%급증"
[2009-09-10] "예비은퇴자들, '즉시연금보험'에 열광"
[2009-06-15] 손보업계에, 연봉임금제 "도미노 바람"
[2009-06-02] 동양생명, "어린이재테크 맡겨둬"
[2009-04-27] "男·女 재테크이유 다르다"
[2009-03-13] 명퇴 은행원출신… 실패 딛고 3년만에 억대연봉 등극
[2009-02-13] "우리세대 가장 큰 고민 '재테크'"
[2008-12-31] "새해 재테크, 공격적 투자는 절대 삼가라"
[2008-12-09] "억대연봉 설계사 22% 급증… 불황은 없다"

   이름 비밀번호
 


푸르덴셜생명, 영업조직 휘청 "성장정체"
新계약 급락… 연이은 '조직확장 프로젝트' 실패 거듭, LP이직 속출 "이번엔 '초대졸 LP 선발' 도마위" [insura.net] 푸르덴셜생명이 한...
참여하기
[인기도서]
금융보험통신 구독신청
도서할인가 418,000원(8.3333333333333%▼)
스페셜리포트
또 다시 재발하는 癌, “‘두 번 보장’으로 치료비 걱정 뚝!”
한국인 사망원인 1위 암(癌). 암은 한번 걸리면, 재발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의사로부터 완치 판정을 받아도 안심할 수 없다. 암이 다른 곳으로 전이...
HOT 이슈!
황혼 재혼, 사랑한다면“당당하게”
2000년대 초반 상영된 ‘죽어도 좋아’는 노인들의 뜨거운 성생활을 다룬 영화로 섹스는 젊은 청춘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노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했...



회사소개 | 공지사항 | PDF서비스 | 카드승인조회 | 개인정보보호정책 | 보험관련기관 | 광고/제휴안내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62길 41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6-28-75384 | 발행인 : 서광식 | 편집인 : 서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128 | 등록일자 : 2016.08.08 | 고객센터 : T 02-749-4795(대표)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