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7일 화요일 insura.net
로그인ID/PW찾기회원가입사이트맵
   
 
최신기사     뉴스파일     보험정책     보험종합     생명보험     손해보험     해외동향     보험상품     금융동향     방카슈랑스     사건사고     인사/동정     보도자료
홈으로 뉴스 사건사고

글자크기 크게 작게   PDF보기  프린트    
   
'3000일 입원' 나이롱 가족사기단… "결국 징역형"
[2019-08-16 14:01:40]
 
法, 일가족 4명 보장성보험 35개 가입後 "입-퇴원 반복"… 특별법 강화 등 '특단조치 긴요'

[insura] 수년간 보험사기로 거액을 챙긴 일가족 4명이 결국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15일, 대전지법은 보험사기 혐의로 기소된 A(64)씨에게 징역 1년 4개월, 아내 B(58)씨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각각 선고했다고 밝혔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아들 2명에 대해서는 각각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 가족은 지난 2007년 4월부터 2014년 4월까지 가벼운 질환에도 입·퇴원을 반복하는 수법으로 132차례에 걸쳐 총 8억여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판결문을 보면 이들은 입원일에 따라 일정 금액을 지급하는 상품만 골라 35개 보험에 가입했다.

주로 지방간, 위·식도염, 요추부 염좌, 위염 등 입원이 필요 없는 질환으로 입원 치료를 받았고 퇴원을 권고받으면 통증을 호소해 입원 기간을 연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53차례에 걸쳐 1140일 동안 입원했고, B씨도 1024일(40차례) 동안 입원하는 등 7년간 가족 4명이 입원한 날이 3039일에 달했다.

이런 수법으로 A씨가 3억972만원을, B씨가 2억3103만원 등 모두 8억1156만원의 보험금을 받았다.

이들은 입원기간 전북 익산과 경북 경산 등서 주유를 하거나 충 북 청주서 쇼핑도 했다.

A씨 가족은 "험 가입으로 부담 없이 치료가 가능했기에 장기간 입원했다고 항변했지만, 법원은 통원 치료가 가능한데도 입원 치료를 받거나 불필요한 장기 입원 치료를 받았다며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보험사기는 심각한 도덕적 해이와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을 야기하고 선량한 보험 가입자들에게 피해를 전가하는 범죄"라며, "수년 동안 반복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음에도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다만 "범죄 사실 중에는 피고인들에게 실제로 입원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일부 포함돼 있다고 보이고, 진료비 지출로 피고인들이 실제 취한 이익이 편취액보다는 적은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피해자인 보험사에 대해 "가입자 확대라는 이익을 위해 엄격한 심사 없이 보험에 가입하도록 하고, 보험가입 이후에는 면밀한 조사 없이 보험금을 지급함으로써 초기에 범행을 밝힐 수 있었음에도 그렇게 하지 않아 손해가 확대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경찰은 이들 외에도 대전을 무대로 활동하는 보험사기단이 더 있는 것으로 보고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김무석기자 kms@insura.net

저작권은 보험일보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저작권 안내]


 토론이 필요하시면 독자토론 요청을 클릭해 주세요.
 이 뉴스는 토론이 필요해요! 독자토론 요청  
   이름 비밀번호
 


신한생명, TM전용 "신한Big플러...
[인기도서]
금융보험통신 구독신청
도서할인가 418,000원(8.3333333333333%▼)
이슈 포커스 방카
HOT 이슈!
황혼 재혼, 사랑한다면“당당하게”
2000년대 초반 상영된 ‘죽어도 좋아’는 노인들의 뜨거운 성생활을 다룬 영화로 섹스는 젊은 청춘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노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했...



회사소개 | 공지사항 | PDF서비스 | 카드승인조회 | 개인정보보호정책 | 보험관련기관 | 광고/제휴안내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62길 41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6-28-75384 | 발행인 : 서광식 | 편집인 : 서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128 | 등록일자 : 2016.08.08 | 고객센터 : T 02-749-4795(대표)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