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insura.net
로그인ID/PW찾기회원가입사이트맵
   
 
스페셜리포트     핫이슈     뉴스포커스     사설/칼럼     이해청칼럼     그래픽뉴스     포토뉴스     독자토론     네티즌설문조사
홈으로 핫이슈 스페셜리포트

글자크기 크게 작게  프린트    
   
목돈마련 비상…!재무계획에 답있다
[2011-10-15 14:32:00]
 


국민연금에 뒤이은 ‘노후 대비 제2선’인 퇴직연금제도 변경으로 직장인들의 노후전략 재설계가 불가피해졌다. 최근 국회에서 퇴직금 중간정산 제한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개정안이 통과됐기 때문이다(2012년 7월 시행 예정). 퇴직금이 본래 취지인 노후생활자금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정비된 것이다.



직장인들의‘쌈짓돈’으로 활용되던 퇴직금 중간정산제도가 내년 7월부터 폐지된다.

그동안 퇴직금이 마치 공돈이라도 되는 양 제약 없이 맘껏 써온 직장인들이 많았다. 하지만 앞으로는 55세 이전에 퇴직금을 자녀 학자금 대출이나 생활비명목 등으로 뽑아쓰기 어렵게 된다.

▲무주택자의 주택마련 ▲부양가족이 6개월 이상 질병으로 요양 ▲천재지변 ▲개인 파산 등 ‘일부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면 퇴직금을 중간에 받을 수 없게된 것이다.

이에 따라 목돈을 마련해야 하는 직장인들의 원성이 잇따르고 있다.




직장인 논란 ‘일파만파’…“급한 목돈마련 어떡해?”

부모가 지방에서 과수원을 하고 있는 회사원 김모(36)씨는 내년 말쯤 퇴직금을 중간정산 받아 과수원을 확장할 생각이었다.

하지만 고용부 발표로 김씨는 퇴직금 중간정산이 금지되기 전에미리 정산 받아야 할지 고민 중이다. 내년 9월 과장으로 진급하면서 이에 따른 월급도 오를 예정이었기 때문이다.

그는“국민연금이나 건강보험 등 월급에서 떼이는 게 너무 많아 목돈을 모을 수 없는데 개인이 자기 돈으로 투자하는 것까지국가가 나서서 규제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불평했다.

고등학생 자녀를 두고 있는 직장인 최모(48)씨도 고용부 발표후 퇴직금을 연내 정산 받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최씨는“내후년 자녀 대학입학 시점에 대학학자금 명목으로 중간정산을 받으려 했는데 내년부터 중간정산이 막히면 미리 정산하는 수밖에 없지 않느냐”면서 “하지만 정부에서 이 정도로 규제하는 걸 보니 노후자금이 걱정돼 다시 한 번 고민하게된다”고 말했다.

대기업 입사 2년차인 권모(30)씨 역시 “국민연금도 모자라 퇴직연금까지 정부가 관리하려는 것이냐”며 “외제차 타는 사람들에게 세금도 제때 거둬들이지 못하면서 퇴직연금에 강제가입시키는 것이 기가 막힌다”고 토로했다.

심지어 그는 “부실 금융기관을 살리기 위해 근로자 퇴직금을 활용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중견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 유모(50)씨도“최근 경기도 어렵고 퇴직연금으로 인한 수익성도 불투명한데, 중간정산마저 제한하면서민들은 지금 당장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면서 “사실 중간정산이라는 게 자녀학자금이나 결혼비용, 대출금상환등 긴요하게 쓸 수 있는 쌈짓돈인데 큰 목돈을 필요 시 대출받아 해결하라는 것이냐”고 말했다.

이어 유씨는“이자와 수수료까지 물어가면서 대출을 받는 것보다는 차라리 퇴직금을 미리 당겨쓰는 것이 노후생활 안정에오히려 더 도움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재무계획점검으로 “든든한 돈주머니 만들어야”

이에 따라 비상 시 퇴직금을 목돈으로 이용하려고 했던 직장인들의 자산전략에 큰 타격이 올 전망이다. ‘퇴직금은 곧목돈’이라는 면에서 직장인들에게 부담이 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한 재무설계사는 “퇴직연금법 개정에 따라 개인의 자산 포트폴리오 전략도 반드시 변경해야 한다”면서 “만일 자신의 자산 포트폴리오에 ‘비상 시 자금전략’을 계획해두지 않았다면, 만약의 사태를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재무계획을 다시 점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즉, 퇴직금 중간정산 제한 충격을 줄이기 위해 별도‘비상금 주머니’를 만들어놔야 한다는 것.

은행업계 한 관계자도 “40~50대 직장인 중에 내후년쯤 퇴직금으로 가계 재무 지출 계획을 짠 사람들은 다시 전략을 짜야한다”며“현재무 상황을 꼼꼼하게 점검해 퇴직금 공백을 채울 수 있도록 별도 통장을 만들어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퇴직금 중간정산이 일부 예외를 제외하곤 사실상 금지된 만큼 다른 자금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지금부터 불필요한 지출을 줄여 별도의 주머니를 마련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보험업계 관계자 역시 “예전엔 목돈이 필요하면 퇴직금을 ATM처럼 여기면서 뽑아 쓸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불가능해졌다”며“급한 일이 생기면 바로 현금화할 수 있도록 본인 월급의 3~4개월치 금융자산을 따로 준비해둬야 한다”고 말했다.



‘IRA’로 절세테크…“운용 수익금에 세금 없어”

요즘엔 몇 년에 한 번씩 회사를 옮기는 직장인들이 적지 않다. 지금까지는 이렇게 중간에 회사를 옮기면서 퇴직금을 받게되면 개인적으로 뽑아서 활용하는 것이 가능했다.

하지만 이번에 개정안 통과로 55세 이전에 수령한 퇴직금은 개인 퇴직계좌(IRA)에 강제 이전된다.

개인퇴직계좌란, 근로자가 퇴직이나 이직할 때 퇴직 일시금을 근로자 명의의 퇴직계좌에 적립해 놓고 노후에 연금으로 수령할 수 있도록 한 퇴직연금 전용계좌다.

개인 퇴직계좌는 근로자가 원하면 언제든지 해지할 수 있지만, 퇴직소득세가 비과세되고 운용수익에 대한 이자소득세도 면제되는 등 절세 효과가 큰 상품인 만큼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만약 근속연수 10년 인 근로자가 이직하면서 퇴직금 1억 원을 받을 경우 퇴직소득세 336만 원 가량이 곧바로 부과되지만 개인 퇴직계좌를 활용하면 퇴직소득세를 환급받고 나중에 연금을 탈 때 연금소득세로 납부하게 된다. 과세 이연효과를 얻게 된다는 것이다.

특히 개인퇴직계좌의 세제 효과는 가입기간이 길수록, 투자원금이 클수록 배가된다.



‘DB형+DC형’ 혼합설계로 “안정성 수익성 추구”

지금까지 퇴직연금 가입자는 기존 퇴직금과 비슷한 ‘확정급여 형(DB 형)’이나 근로자가 자기 주도하에 퇴직금을 운용하는 ‘확정기여형(DC형)’ 등 두 가지 중에서 하나만 선택할 수 있었다.

근로자 입장에서 보면 ‘반쪽짜리’나 다름없었던 것이다. 하지만 앞으로는 DB형과 DC형을 조합해 운용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DB형과 DC형을 적절하게 섞어서 안정성과 수익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게 된 것이다.

한 재테크 전문가는 “처음에 퇴직금을 약속하는 DB형만 갖고서는 저금리·인플레이션(물가상승)을 극복하는 노후 준비가 어려울 수 있다”며 “수익성을 추구하고 싶어도 위험 때문에 망설였던 근로자들이 DB형과 DC형을 섞어서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DC 형과 DB형을 혼합해 운용하는 경우 어느 한쪽으로 너무 치우치기보다는 5 대 5 비율로 운영하는 것이 안정적”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세계 증시가 당분간 불안정할 것으로 보이므로 2~3년 동안은 안전성 위주의 채권형 상품에 투자하다가 위험자산 비중을 점차 늘려가는 전략이 유효하다”고 조언했다.



유은희기자 reh@insura.net

저작권은 보험일보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저작권 안내]


 토론이 필요하시면 독자토론 요청을 클릭해 주세요.
 이 뉴스는 토론이 필요해요! 독자토론 요청  
   이름 비밀번호
 


2015-05-06
삭제
malesh
It’s perfect time to make a few plans for the future and it is time to be happy. I have read this post and if I may just I desire to suggest you some interesting issues or suggestions. Perhaps you could write subsequent articles referring to this article 2013-04-08
삭제

2013-04-07
삭제

2013-04-07
삭제

2013-04-04
삭제
Ashwin
What libreaitng knowledge. Give me liberty or give me death. 2013-04-04
삭제

2012-05-17
삭제

푸르덴셜생명, 영업조직 휘청 "성장정체"
新계약 급락… 연이은 '조직확장 프로젝트' 실패 거듭, LP이직 속출 "이번엔 '초대졸 LP 선발' 도마위" [insura.net] 푸르덴셜생명이 한...
참여하기
[인기도서]
금융보험통신 구독신청
도서할인가 418,000원(8.3333333333333%▼)
스페셜리포트
또 다시 재발하는 癌, “‘두 번 보장’으로 치료비 걱정 뚝!”
한국인 사망원인 1위 암(癌). 암은 한번 걸리면, 재발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의사로부터 완치 판정을 받아도 안심할 수 없다. 암이 다른 곳으로 전이...
HOT 이슈!
황혼 재혼, 사랑한다면“당당하게”
2000년대 초반 상영된 ‘죽어도 좋아’는 노인들의 뜨거운 성생활을 다룬 영화로 섹스는 젊은 청춘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노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했...



회사소개 | 공지사항 | PDF서비스 | 카드승인조회 | 개인정보보호정책 | 보험관련기관 | 광고/제휴안내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62길 41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6-28-75384 | 발행인 : 서광식 | 편집인 : 서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128 | 등록일자 : 2016.08.08 | 고객센터 : T 02-749-4795(대표)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